지금 집에 있는 개인서버에는 우분투가 깔려있다. 팬 돌아가는 소리가 시끄러워 항상 켜놓지 못하고 있지만 리눅스를 잘 다루고 싶어하는 욕구는 여전하기 때문에 소음을 이겨내고 항상 켜둘 생각이다. 문득 우분투가 좋은지 레드햇 기반에 페도라나 센트OS가 좋은지 궁금해졌다. 예전이 이미 이것에 대해서 고민하다가 우분투를 선택한 것이지만 다시 한번 고민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저곳을 알아보다가 리눅스에 대한 여러가지 정보를 다루는 사이트를 방문했는데 거기에 리눅스 페이지 방문순위가 있더라. 그런데 민트가 높은 차이로 1위를 하고 있었다.

이제 나의 고민은 센트 VS 우분투에서 민트를 추가하게 되었다. 일단 민트는 어떤 성격의 리눅스 배포판일까?

  •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에서 파생되었다.
  • 우분투에 비해 GUI의 외형적 아름다움에 상대적으로 더 집중했다.
  • 우분투에서 제공하지 않는 소프트웨어(미디어 코덱 등)가 있다.
  • 다국어 지원 면에서는 우분투보다 미흡하다.

여러 블로그를 참고해보니 민트는 우분투에서 멀티미디어 기능과 디자인 부분등 사용자들이 데스크탑용으로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만들어 놓은 배포판에 불과했다. 나는 리눅스 배포판을 찾는 것이 아니라 서버용으로 찾는 것이므로 민트를 사용하든 우분투를 사용하든 크게 차이는 없는 것이다. 어짜피 SSH로 접속해서 CLI로 사용할 것이기 때문에 (난 이미 맥OS의 노예)

이걸로 우분투를 사용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깔아 놓은 것을 그냥 쓰면 되는 것이지. 사용자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배포판의 커뮤니티가 크다는 것을 의미하고 그것은 빠른 오류 수정과 수 많은 문제 해결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니까. 예전에 우분투를 선택했던 나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던 것 같다.

이제 우분투의 세계로 더 깊이 빠져볼까나?


참고